• 진료과분류
  • 주제별분류

인기있는 임상 질문 POPULAR CLINIC QUESTION

인기있는 임상 질문1
Q.

만성폐색성폐질환이 있으면 폐암발생의 위험이 높아집니까?

만성폐색성폐질환이 있으면 폐암발생의 위험이 높아집니까?

메타분석 결과, 만성폐색성폐질환(COPD), 폐기종은 폐암 발생의 위험을 의미 있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만성기관지염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러므로 폐암의 예방을 위해서는 COPD의 조기 발견이 중요합니다. 이러한 결론은 2017년 8월, <Oncotarget>에 발표된 체계적 문헌고찰 연구,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and risk of lung cancer: a meta-analysis of prospective cohort studies’에 근거하였습니다. 이연구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 연구는 만성폐색성폐질환(COPD)와 폐암 사이의 관련성을 조사한 연구들의 결과는 일치하지 않고 있다는 배경에서, 이러한 관련성에 대해 분명하게 이해할 목적으로 기존에 발표된 전향적 코호트 연구들에 대해 메타분석을 시행하였습니다. 연구에서는 연구에서는 MEDLINE 과 EMBASE에서 처음부터 2016년 12월 31일까지의 데이터베이스를 검색하였습니다다. 추가 정보를 위해 각 연구의 참고문헌들에 대해서도 리뷰하였습니다. 랜덤효과 모형을 이용하여 요약 비교위험도(SRR)을 95%신뢰구간(CI)에서 계산하였습니다. 분석 결과, 본 메타분석은 18개의 코호트연구를 대상으로 하여, 12,442건의 폐암 사례가 포함되었는데 추구관찰 기간 중앙값은 5년(1.5-20년)이었습니다. COPD(전체), 폐기종 혹은 만성기관지염의 병력이 있을 때 SRR은 각각, 2.06(95%CIs:1.50-2.85, n=14개 연구), 2.33(95%CIs:1.56-3.49, n=4개 연구) 그리고 1.17(95%CIs: 0.79-1.73; n=3개 연구)이었습니다. COPD의 중증도로 나누었을 때는 경증에서 1.46(95%CIs:1.20-1.76), 중등증 2.05(95%CIs:1.67-2.52), 그리고 중증 2.44(95% CIs: 1.73-3.45)로 나타났습니다. 흡연자와 비흡연자 사이에 위험도는 비슷하게 추정되었습니다. SRR은 선세포암과 소세포암보다 편평세포암에서 통계학적으로 더 높았습니다(P<0.05).

자세히보기
인기있는 임상 질문2
Q.

COVID-19 바이러스 노출 후에 증상 발현까지의 평균 잠복기는 얼마인가요?

COVID-19 바이러스 노출 후에 증상 발현까지의 평균 잠복기는 얼마인가요?

COVID-19의 평균 잠복기간은 5.1 일로 추정되며, 증상이 있는 대부분의 사례에서 12 일 이내에 감염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환자의 약 98%는 감염 뒤 11.5일 이내에 발병하였고, 14일간 격리된 사람 1만 명당 101명이 격리 해제 뒤에도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즉 CDC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보건당국은 확진된 환자와의 접촉이나 심각한 감염지역에 다녀온 경우 14일간의 격리 및 적극적 감시조치를 취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된 뒤 증상 발현까지의 중앙값(median time)은 5.1일이고, 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 의학저널 ‘내과학회지’(Annals of Internal Medicine) 2020년 3월 10일 자에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이 시작된 환자의 약 98%는 감염 뒤 11.5일 이내에 발병하였고, 14일간 격리된 사람 1만 명당 101명이 격리 해제 뒤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추정됨을 보고하였다. 미국 존스홉킨스 공중보건대 연구팀이 코로나19 감염병(COVID-19)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의 공개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병원체에 노출된 뒤 증상 발현까지의 중앙값(median time)은 5.1일인 것으로 밝혔다. 코로나19 감염병(COVID-19) 잠복기 중앙값이 5.1일 (CI, 4.5 to 5.8 days)이라는 추정은 감염 사례가 몇 안 됐을 때 나왔던 최초의 추정치와 유사하다. 이러한 결과를 과거 코로나바이러스군인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CoV)와 비교하면 같은 범위에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한 종류로, 상대적으로 사망률이 높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CoV)의 평균 잠복기는 5~7일로 조금 더 길게 추정된다. 흔한 감기를 일으키는 인간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병 전 평균 잠복기는 약 3일 정도로 알려져 있다. COVID-19의 평균 잠복기간은 5.1 일로 추정되었으며 증상이 있는 거의 모든 사례에서 12 일 이내에 감염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CDC에서 권장하는 현재의 능동적 모니터링 기간인 14 일은 근거에 의해 잘 지지됨을 알 수 있다. 증상 질환은 종종 병원체의감염력과 연관이 있다. 그러나, 경증 증상 및 무증상 사례에 의한 SARS-CoV-2 감염의 최근 자료들을 고려할 때, 감염성 발병 (잠복기)에 노출 된 시간이 여기에서 추정 된 배양 기간보다 짧을 수 있으며, 이는 감염 역학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이번 연구를 위해 2020년 2월 24일 이전에 중국과 다른 나라에서 검출된 사례 181건을 분석했다. 각 사례에는 환자가 바이러스와 접촉한 예상 노출 날짜와 증상 발현 날짜를 포함시켰다. 대부분의 사례들은 코로나19가 발원한 중국 우한을 오가거나, 우한이 성도인 후베이성에 다녀간 개인들이 노출된 것이었다. 미국 CDC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보건당국은 확진된 환자와의 접촉이나 심각한 감염지역에 다녀와 감염 위험이 높은 개인들에 대해 14일간의 격리 및 적극 감시를 실시해 왔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하여 COVID-19의 잠복기 중앙값은 대략 5일이고 이는 SARS와 유사함을 밝혔다. 모니터링 시작시점에서 감염이 발생한다는 가정하에서 매 10,000 사례중에서 101건이 14일 후에 증상이 발현됨을 추정할 수 있다. 이러한 결론에 의하면 현재 실시되고 있는 14일 동안의 격리기간이나 적극적인 감시는 합리적이고 근거에 기반한 COVID-19 감염전파 통제정책 설정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밝혔다.

자세히보기
인기있는 임상 질문3
Q.

임신 전 비만 상태가 선천성결손아 출생의 한 가지 요인이 될 수 있습니까?

임신 전 비만 상태가 선천성결손아 출생의 한 가지 요인이 될 수 있습니까?

여러 문헌에서 보고된 임신성당뇨(gestational diabetes mellitus, GDM)와 선천선결손증(birth defects) 사이의 관련성에는, GDM보다는 임신전 당뇨(pregestational diabetes mellitus)와 같이 진단받지는 않았지만 비만에 관련되는 대사질환이 한 가지 원인 요소가 될 수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진단되지 않은 당뇨병에 대한 임신 전 스크리닝 검사가 필요하며, 가임연령의 비만 여성들이 체중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해야 함을 시사해 줍니다. 이러한 결론은 2017년 5월, <Maternal and child health journal>에 발표된 체계적 문헌고찰에 근거하였습니다. 이 연구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GDM과 선천성결손 사이의 관련성에 대한 객관적 결과는 일치하지 않는데, 이는 설명되지 않은 어떤 요인이 그와 같은 연관성의 실제적 근거를 이룰 수 있음을 시사해 주는 것입니다. 본 연구에서는 GDM과 선천성결손 사이에 관찰된 관련성과 이러한 관련성의 크기를 임신전 비만으로 설명할 수 있는지 평가하였습니다. PubMed, Scopus, CINAHL, 그리고 ClinicalTrials.gov D/B에서 2013년 9월까지 발표된 연구들을 검색하였으며, 산모의 당뇨 상태와 GDM 진단, 그리고 선천성결손의 진단에 대한 정보가 포함된 연구들을 메타분석 대상으로 하였습니다. 전체 768개 문헌들이 검색되어 그 중 24개 연구가 메타분석에 포함되었습니다. 분석 결과, GDM과 선천성결손 사이에는 선천성심장결손과의 약한 관련성을 제외하면 일관된 관련성의 증거가 없었습니다. 산모의 임신전 신체질량지수(BMI)로 계층화 했을 때는, GDM과 선천성심장결손 및 GDM과 신경관결손 사이의 관련성이, GDM과 임신전 비만을 동시에 가진 여성에서 뚜렷이 확인되었습니다.

자세히보기
  • 미래창조과학부
  • 한국연구재단
  • 국가지정 의과학연구정보센터
  • 한국보건의료연구원
  • 코크란 연합 한국지부